로그인
  140 | 동아대 ‘동아 100년 동행’ 캠페인 순항 2018-06-21 오전 11:21:15
   대외협력처 [교직원]  / 조회 : 45

동아대 ‘동아 100년 동행’ 캠페인 순항

 


강병중(왼쪽) 넥센그룹 회장이 한석정 총장과 발전기금 약정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동아대 홍보팀 신부삼>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 대학 발전기금 150억 원 희사 약속
"지역 인재 길러내는 산실 명문사학 동아대 명성 재건 위해"
"시작에 불과… 동문 사회와 학교에 새로운 전기, 동문 참여 희망"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가 개교 72주년을 맞은 올해부터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는 학교사랑 캠페인 ‘동아 100년 동행’이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월 말 정‧재계와 관계, 법조계 등 사회 각 분야의 저명한 동문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동아 100년 동행’ 캠페인 발전위원회 발족식을 대내외에 성공적으로 알린 데 이어 이번엔 강병중 넥센그룹 회장이 발전기금 150억 원을 쾌척, 동문 사회와 대학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강 회장은 최근 발전기금 약정식을 갖고 150억 원을 ‘동아 100년 동행’ 발전기금으로 내겠다는 약정서를 한 총장에게 전달했다.

   지난 3일 열린 발전기금 약정식에는 ‘동아 100년 동행’ 캠페인 발전위원회 공동위원장인 강 회장과 한 총장, 고문을 맡은 정순택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부위원장인 김재진 경동건설(주) 회장, 김동규 동아대 교학부총장, 황규홍 대외협력처장 등이 참석했다.

   강 회장은 “지역 인재를 길러내는 산실인 명문사학 동아대의 명성을 재건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발전기금을 출연하게 됐다”며 “이번 기부는 시작에 불과하다. 더 많은 동문들이 단결해서 좋은 성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강 회장은 “학교는 교육 기능이 핵심이다. 이 발전기금이 대학 발전에 필수적인 인프라 및 하드웨어 구축뿐만 아니라 교직원 역량 강화 등을 위한 모금 캠페인의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며 “총장님을 비롯한 전 구성원이 동아대학교의 자부심과 명성을 되찾을 수 있게 힘 써 달라”고 당부했다.

   1939년 경남 진주에서 출생한 강 회장은 1966년 동아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27세 때부터 일본 중고트럭을 수입해 판매하는 사업에 뛰어들면서 운명처럼 기업가의 길로 들어섰다.

   이후 강 회장은 타이어 튜브 생산에 이어 타이어 완제품을 생산하면서 오늘날 넥센그룹의 기반을 구축한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강 회장은 제46회 무역의 날 금탑산업훈장(2009년)과 대한민국 가장 존경받는 기업인상(2011년), 다산경영상(2012년), 수출 8억불탑(2016년), 동아대 개교 70주년 자랑스러운 동아인상(2016년) 등을 받았다.

   한 총장은 “학교 발전을 위한 강 회장님의 큰 결심에 정말 감격스러워 말로 형용을 못 할 정도”라며 “이런 것이 바로 동아대의 저력이다. 강 회장님 덕분에 동문 사회가 들썩이고 다시 불을 지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또 한 총장은 “20만 동문들의 뜻을 잘 받들어 학교를 일으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발전기금 모금으로 건립하고자 하는 동문관(미래교육관)에는 동문들의 역사를 제대로 보존하고, 동문들을 위한 시설이 마련될 것이다. 또 제2의 조무제, 제2의 박관용, 제2의 강병중이 나오려면 교양 교육이 중요한 만큼, 신입생들의 교양 교육을 위한 건물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정 전 수석은 “동아대 70여 년 역사에서 획기적인 큰 사건이고 역사적인 날을 직접 목격하고 싶어 한 걸음에 달려왔다”며 “이처럼 다이내믹한 분위기가 거물을 많이 배출해 낸 동아대의 원동력”이라고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김 회장 또한 “지역 대학의 사정이 다들 힘든데, 언제 어떤 방식으로 모멘텀을 마련하느냐의 문제다. 힘든 때일수록 이렇게 동문들이 긍지를 갖고 힘을 합쳐야 한다”며 “오늘을 계기로 동아대의 위상이 또 한번 달라질 것”이라는 기대를 밝혔다.

   한편 이날 발전기금 약정식에서는 동아대 미술학과 3학년 양이정 학생이 정성들여 그린 강 회장의 캐리커처를 직접 전달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양 학생은 “대단한 선배님의 얼굴을 그린 것도 영광인데, 이렇게 직접 드릴 수 있어 더 기쁘고 뜻깊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동아 100년 동행’ 캠페인은 동문관(미래교육관) 건립으로 지역 사회와 소통하는 상징적 공간을 조성하고 신입생 대상 교양교육 전용 강의시설을 확보, ‘동아 미래인 양성’과 ‘동아 지식허브 조성’이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학교 발전기금 모금 캠페인이다.

   동아대는 도시철도 하단-사상선 동아대역이 신설되는 오는 2021년 준공을 목표로 동아대 승학캠퍼스 입구 대로변에 지하 1층 지상 8층 규모의 ‘미래교육관(동문관)’을 건립, 동문 명예의 전당과 기초교양대학 강의실, 대형 행사 및 지역민 초청강의 장소 등으로 사용될 미래홀, 동문 라운지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 취재: 대외협력처 홍보팀 장소영

 
 

 

 


COPYRIGHTS (c) 2013 Dong-A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If you have any question, send email to webmaster. 동아대학교 대외협력처 | 604-714 부산광역시 사하구 낙동대로 550번길 37(하단동) 대외협력처 (본부건물 S01 0314호) TEL | 대외협력팀 : 051)200-6012~3, 홍보팀 : 051)200-6042~3  FAX | 051)200-6015  홈페이지 담당자 : 송모란
관리자에게 메일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