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아대 신경중개연구솔루션센터, 교육부 ‘핵심연구지원센터’ 조성지원사업 선정 2021-06-08 오전 9:41:59
   대외협력처 / 조회 : 536

동아대 신경중개연구솔루션센터, 교육부 ‘핵심연구지원센터’ 조성지원사업 선정

 


‘핵심연구지원센터’로 선정된 동아대 신경중개연구솔루션센터 연구 책임자 고형종 교수.

 
 
     
 

앞으로 6년간 29억 여원 지원받아 ‘신경퇴행질환 신약 개발 및 진단마커 개발’ 지원

 
     
     동아대학교(총장 이해우)는 신경중개연구솔루션센터(소장 고형종 교수)가 교육부 ‘핵심연구지원센터’ 조성지원사업에 선정, 앞으로 6년간 29억여 원을 지원받는다고 8일 밝혔다.

   교육부와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이 함께 주관하는 이 사업은 연구 분야별로 전문화된 ‘핵심연구지원센터(Core-Facility)’를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이 사업은 단순 장비운영 및 데이터산출을 넘어 데이터해석 등을 통한 연구 멘토링을 제공할 수 있는 연구지원 시설 및 운영인력으로 대학 R&D 역량을 향상시키고, 효율적인 연구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목적이 있다.

   동아대 신경중개연구솔루션센터는 이번 사업으로 ‘신경퇴행질환 신약 개발 및 진단마커 개발’ 지원을 위해 의과대학 소속 기초 및 임상교원 11명이 보유·활용 중인 연구장비를 집적한다.

   고형종 교수(의과대학 약리학교실)가 연구 책임자로, 김동훈 교수(약리학교실), 윤진호·박주인·홍영빈 교수( 생화학교실), 박환태·신정은 교수(분자신경학교실), 김종국·윤별아 교수(신경학교실), 한송희 교수(병리학교실), 강도영 교수(핵의학 교실) 등이 참여한다.

   센터는 △세포분자이미징코어(고성능 이미지 장비로 분자수준의 질환병리 연구 지원) △동물모델 운동성 분석코어(신경질환 동물모델의 질환관련 운동성 이상 분석) △임상지표코어(기초연구결과와 임상 연계를 통한 중개연구 지원) 등으로 구성된다.

   이를 통해 교내·외 연구자들에게 단순한 연구기기 활용에서부터 연구데이터 분석 지원, 공동연구에 이르기까지 신경중개 연구 모든 과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고형종 교수는 “ 이번 사업 선정으로 의생명과학 연구자들에게 다양한 연구지원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핵심연구지원센터 자격으로 기초과학지원연구원에서 주관하는 고가연구기기 도입 사업에도 지원해 새로운 고가 고성능 연구기기를 도입, 센터 역량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 취재: 대외협력처 홍보팀 장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