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수곤 송우산업(주) 회장·양재생 은산해운항공(주) 회장, 모교 동아대 발전기금 1억 원씩 기부 2022-11-14 오전 10:10:41
   대외국제처 / 조회 : 516

박수곤 송우산업(주) 회장·양재생 은산해운항공(주) 회장, 모교 동아대 발전기금 1억 원씩 기부

 



(1) 왼쪽부터 양재생 은산해운항공(주) 회장, 이해우 동아대 총장, 박수곤 송우산업(주) 회장.
(2) 박수곤(오른쪽) 송우산업(주) 회장과 이해우 총장이 발전기금 전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3) 양재생(오른쪽) 은산해운항공(주) 회장과 이해우 총장이 발전기금 전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동아대 홍보팀 신부삼>

 
 
     
 

동문 기업인으로 지역 경제 선도, “모교에 기쁜 마음으로 기부”

 
     
     동아대학교(총장 이해우)는 동문 박수곤 송우산업(주) 회장과 양재생 은산해운항공(주) 회장이 학교 발전기금 1억 원씩을 각각 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박 회장과 양 회장은 최근 동아대 부민캠퍼스 총장실을 방문,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이 자리엔 신정택 동아대 총동문회장(세운철강 회장)도 동행했다.

   박 회장은 “부산의 기부 문화를 만들어 오며 큰 어른 역할을 하고 계신 신정택 회장님을 따라 다른 곳도 아닌 모교에 기부하게 돼 기쁘다”며 “학교 발전을 위해 잘 써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신정택 총동문회장님이 솔선수범 하셔서 동문과 학교가 모두 빛난다”며 “변함없는 모교 발전을 위해 동문들도 한마음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누구보다 애교심이 강한 동문 여러분 덕분에 학교에도 좋은 일이 많이 생기고 있다”며 “중장기 발전계획 ‘DAU VISION 2030’을 차질 없이 추진해 ‘역사를 넘어 미래로 도약하는 동아대’를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동아대 경영학과 출신인 박 회장은 지난 1998년 자동차 및 일반산업용 고무호스 선진화를 선도하는 송우산업(주)를 설립, 중견기업으로 키워냈다. 특히 해외에서 수입되던 인터쿨러 호스를 자체 기술개발로 국산화에 성공, 국내 자동차산업 분야에 크게 기여했다.

   그는 경남상공회의소협의회 부회장, 대한상공회의소 상임의원, 제10~11대 양산상공회의소 회장 등을 역임했고 지속적인 R&D 투자와 제품 국산화, 친환경적인 자동화 공정 개발 등으로 동탑산업훈장(2015)을 수상했다.

   ‘포워딩(forwarding) 업계의 전설’로 불리는 양 회장은 지난 1993년 은산해운항공㈜를 설립, 빠르게 업계에 이름을 알렸고, 대규모 운송 프로젝트를 통해 국제적 명성도 얻었다. 자수성가한 사업가로 ‘한국에서 가장 부지런한 인물’로 불리기도 하는 그는 동아대 법학사, 경영학석사, 경영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양 회장은 석탑산업훈장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표창, 한국물류대상 국토해양부장관상, 대한민국 해양대상, 바다의 날 산업포장 등을 잇달아 받았으며 교육기관과 고향마을, 소외계층을 위한 기부에도 앞장서고 있다.
 
     
     
 

· 취재: 대외협력과 홍보팀 장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