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아대 LINC+사업단, ‘스마트팩토리 및 AI 플랫폼 컨퍼런스’ 개최 2021-07-09 오전 10:43:39
   대외협력처 / 조회 : 415

동아대 LINC+사업단, ‘스마트팩토리 및 AI 플랫폼 컨퍼런스’ 개최

 


동아대와 인텔코리아, 한국인공지능협회가 주최한 ‘스마트팩토리 및 AI 플랫폼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LINC+사업단 제공>

 
 
     
 

인텔코리아-한국인공지능협회와 공동, 중소기업·스타트업 위기 극복 도움 ‘기대’
“동아대-글로벌기업, AI·디지털트윈 플랫폼 산업 선도할 기술 협력 네트워크 구축”

 
     
     동아대학교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단(단장 김점수)은 인텔코리아·한국인공지능협회와 함께 ‘스마트팩토리 및 AI 플랫폼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최근 동아대 승학캠퍼스 산학관에서 오프라인과 온라인(ZOOM)을 활용한 하이브리드 컨퍼런스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는 제조기반 중소기업과 플랫폼기반 스타트업 등 위기 극복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사업단은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스마트팩토리와 AI 맞춤형 플랫폼 기술 소개 및 적용 지원뿐만 아니라 앞으로 참가기업들과의 네트워크 형성, 기술 교류 등 효과도 기대한다.

   이날 1부 주제발표 세션에선 옥수열(컴퓨터·AI공학부) 동아대 교수가 ‘디지털 트윈, 메타버스 그리고 AI 기술 발전 방향과 미래’ 주제로 기조강연을 펼쳤다.

   이어 이주석 인텔코리아 전무가 ‘데이터 중심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 문제점과 핵심적인 기술’에 대해 소개했으며, 이재성 인텔코리아 과장이 온라인으로 ‘인텔의 EDGE AI 솔루션 openVINO와 EII 솔루션’에 대해 발표했다.

   2부 파트너기업 사례발표 세션에선 강철 지멘스 상무와 고우주 쿱와 대표, 하성욱 그리다텍 CTO, 노광용 원프레딕트 과장, 박준완 한국레드헷 이사, 신형섭 AI플랫폼 대표 등이 기술서비스와 업계 동향 등 현장감 있는 정보를 발표 및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동아대 LINC+사업 참여학과인 컴퓨터·AI공학부 옥수열 교수는 “우리 학과는 인텔, 지멘스, 레드헷 등 글로벌 기업과 함께 AI·디지털트윈 플랫폼 산업을 선도할 실증 핵심 기술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 앞으로 기업형 AI·디지털트윈 플랫폼 캠퍼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주석 인텔코리아 전무는 “동아대와 인텔의 산학 협업은 AI 스마트 제조 산업에 힘을 보탤 수 있는 기술 개발 등 다양한 방면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며 “앞으로도 스마트팩토리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 산업에서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보훈 한국인공지능협회 이사는 “협회에 소속돼 있는 기업들과 함께 한국의 인공지능 기업이 세계로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사회적 인공지능(AI for SDGs, ESG) 인증 및 지원정책과도 연계해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인공지능 기업 발굴, 육성으로 세계무대 진출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취재: 대외협력처 홍보팀 장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