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아대,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11년 연속 선정 2020-05-28 오후 12:24:15
   대외협력처 / 조회 : 305

동아대,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11년 연속 선정

 


동아대 부민캠퍼스 전경.
<사진 = 동아대 홍보팀 신부삼>

 
 
     
 

대입 부담 줄이는 방향의 대입전형 개선 등 고교교육 내실화 실질적 기여

 
     
     동아대가 교육부의 ‘2020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대학에 선정됐다. 이로써 동아대는 지난 2010년 이 사업의 전신 ‘입학사정관 역량강화 지원사업’에 선정된 이후 지금까지 11년 연속 선정되는 기록을 세웠다.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는 교육부의 ‘2020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선정평가’ 결과 지원대학에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교육부는 대학의 대입전형 공정성 강화와 사회적 책무성 제고를 위해 펼치는 2020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동아대를 비롯 전국 75개 대학을 선정, 모두 7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교육부의 이번 평가는 △대입전형 공정성 제고 △대입전형 단순화 및 투명성 강화 △학교교육 중심 전형 운영 △고른기회전형 운영 등 대학별 2020년 사업계획과 지난 4월 발표한 대입전형시행계획(2022학년도)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동아대는 중·고교 및 교육청 연계를 강화하고 정보 소외지역을 중심으로 대입전형 안내를 확대하는 등 고교교육 내실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학생과 학부모의 대입 부담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대입전형을 개선하고 ‘고른기회전형’ 입학생의 학업역량 강화와 학교생활 적응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 점도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는 선정된 대학의 입학사정관 수와 선정평가 결과 등을 고려해 예산 지원 규모를 정할 예정이며 유형Ⅰ대학의 평균 지원액은 10억 원 내외, 유형Ⅱ 대학은 2~4억 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동아대는 지난해의 경우 최종 선정된 비수도권 대학 중 가장 많은 14억 5,100만 원을 지원받아 역대 최대 금액을 받는 쾌거를 올리기도 했다.

   동아대 한성호 입학관리처장은 “고교교육 내실화와 학생 및 학부모의 대입 부담 완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온 점을 인정받아 기쁘다”며 “지역 거점대학이라는 책임감을 바탕으로 고교교육 기여대학으로서 선도적인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 취재: 대외협력처 홍보팀 장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