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아대, 교원 연구역량 강화 위해 발 벗고 나섰다! 2020-02-13 오전 11:43:23
   대외협력처 / 조회 : 766

동아대, 교원 연구역량 강화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동아대의 지적인 역동성을 상징하는 승학캠퍼스 뉴턴의 사과나무 공원 ‘드므’.
<사진 = 동아대 홍보팀 신부삼>

 
 
     
 

‘동아100년동행’ 발전기금 모금 캠페인 성과 바탕으로 교원 연구 ‘전폭 지원’
국내외 석학 영입, 급여 외 ‘특별 연구·보조비’ 年 2억 4,000만 원 이상 지급 ‘파격 대우’
‘바이오 빅데이터’ 등 실버바이오·헬스, 산업고도화, 도시문화재생 3대 특성화 분야 집중 육성

 
     
     동아대가 교원들의 연구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에 발 벗고 나서 눈길을 끈다.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는 국내외 석학을 파격적 대우로 영입하고 연구실적이 우수한 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연구비 지원 제도를 정비한다고 13일 밝혔다.

   동아대는 지난 2018년부터 진행해오고 있는 학교발전기금 모금 캠페인 ‘동아 100년 동행’ 모금액을 우수교원 유치와 연구실적이 탁월한 교원 지원에 아낌없이 투자한다.

   동아대는 국내외 석학으로 특별채용될 신임 교원과 산학·연구·교육 등 실적이 탁월한 교원을 대상으로 ‘특별 연구비·보조비’를 신설한다. 대상자로 선정된 교원에겐 급여 외에 특별 연구보조비를 연 최소 △2억 4,000만 원(Global 석학) △1억 2,000만 원(Senior 석학) △6,000만 원(Junior 석학) 이상 지원할 예정이다.

   또 정착비와 인센티브, 연구실 구축 등을 위해 1억 원 이상을 지원하고, ‘특훈교수’, ‘펠로우교수’ 등 별도 명칭을 부여키로 했으며, 교원별·계열별로 특별 연구과제에 선정되면 3,000만 원을, 기자재와 비품을 연간 최대 2억 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동아대는 이밖에 SCI·SCIE·KCI·SCOPUS 등 각종 논문인용색인 등재 논문연구비와 과제지원비 등 교내 연구비 지원제도를 비롯해 지정형 연구그룹·연구개발 능률성과급·지식재산권 출원 및 등록경비 등 교외 연구비 수주 장려 제도도 운영한다.

   한 총장은 “동아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인재 양성과 지역의 부흥을 이끌 큰 발판을 마련했다”며 “교육혁신 성과를 어느 정도 이룬 지금 연구에 대한 획기적 투자가 없다면 세계적인 명문을 꿈꿀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한 총장은 또 “우리 대학의 최종 비전인 연구 분야의 핵심은 사람이다. 국내외 일류 연구자를 영입하고 우수한 연구자를 풍족히 지원해 ‘동아 100년 동행’의 목표를 향해 달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교육부의 ‘대학혁신지원사업’,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링크플러스) 육성사업’ 2단계 진입,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까지 대형 정부사업에 잇따라 선정돼 명실상부 지역거점사립대학으로 명성을 확고히 한 동아대는 연구지원제도 강화를 통해 ‘바이오 빅데이터 센터’ 설립 등 실버바이오·헬스, 도시문화 재생, 산업 고도화 등 3대 특성화 분야를 집중 육성하고 있다.
 
     
     
 

· 취재: 대외협력처 홍보팀 장소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