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아대 석당박물관 및 도서관 잠정 휴관 2020-02-24 오전 10:03:10
   대외협력처 / 조회 : 990

동아대 석당박물관 및 도서관 잠정 휴관

 


동아대 석당박물관 전경.
<사진 = 동아대 홍보팀 신부삼>

 
 
     
 

승학과 부민, 구덕캠퍼스 등 교내 강의실과 회의실 등 방역 작업 강화
“미연의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 추후 상황을 고려해 추가조치도 검토”

 
     
     동아대 석당박물관과 도서관이 잠정 휴관에 들어간다.

   동아대학교(총장 한석정)는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다중이 이용하는 박물관과 교내 전 도서관을 무기한 휴관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석당박물관과 도서관은 ‘부산 등 경상권역 확진자 다수 발생 시 임시 휴관 및 방역’이라는 3단계 조치에 들어간다. 석당박물관은 이미 ‘전시해설사 미배치와 사전예약 관람’의 2단계 조치를 시행해 왔다.

   동아대는 이와 함께 승학과 부민, 구덕캠퍼스 등 교내 강의실과 회의실, 화장실 등을 대상으로 한 방역 작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동아대 관계자는 “미연의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라며 “추후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조치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석당박물관은 지난해 개관 60주년과 ‘피란수도 부산’의 임시수도정부청사였던 건물을 박물관으로 쓰기 시작한 지 10주년을 맞았다.

   국보 2점, 보물 54점, 국가민속문화재 4점, 등록문화재 2점, 지방유형문화재 113점 등 모두 2만 7,000여 점 유물을 소장한 석당박물관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대학 박물관이다. 건물 그 자체가 등록문화재 제41호다.
 
     
     
 

· 취재: 대외협력처 홍보팀 장소영